스포츠토토 엔트리파워볼 파워볼분석 안전한곳 분석기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KBS 2TV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가수 보아가 ‘뮤직뱅크’에서 신곡 ‘베터’로 무대에 섰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음악순위프로그램 ‘뮤직뱅크’에는 보아의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베터'(BETTER) 동명의 타이틀곡이 최초로 공개됐다.파워볼사이트

보아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끌었다. 보아는 예술성 높은 안무로 마치 현대무용 같은 무대를 선보였다. 보아의 능숙한 표정 연기는 무대의 매력을 한층 끌어올렸다.

‘베터'(better)는 묵직한 베이스와 후렴구의 폭발적인 비트가 돋보이는 R&B 댄스 장르의 곡이다. 보아는 망설이지 말고 당당하게 사랑을 쟁취하자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특히 보아는 영국 가수 AWA의 ‘Like I Do’를 샘플링해 자신만의 색깔로 재해석했으며 유영진이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해 매력을 배가시켰다.

한편 이날 ‘뮤직뱅크’에는 2Z(투지), BAE173(비에이이173), ENHYPEN(엔하이픈), GOT7(갓세븐), KAI(카이), NTX (엔티엑스), STAYC(스테이씨), woo!ah!(우아!), WOODZ(조승연), 노라조, 다크비(DKB), 드리핀, 모모랜드, 보아, 블링블링, 엘라스트 (E`LAST), 이달의 소녀, 쿠잉 등이 출연했다.

[OSEN=최정은 기자] 설거지를 걸고 진행한 복불복 게임에서 차태현을 비롯한 박소담, 솔라가 폭풍 연기력을 선보였다. 파워볼사이트

4일 방송된 JTBC ‘갬성캠핑’에서는 박나래와 안영미의 깜짝 생일 파티를 위해 차태현과 박소담, 솔라, 손나은이 몰래 카메라를 준비했다. 

멤버들은 차태현, 박소담을 중심으로 몰래 카메라를 준비했지만 안영미에게 들켜 실패했다. 하지만 정작 안영미는 멤버들이 쓴 편지에 감동해 눈물을 흘렸다. 이 모습에 박나래, 박소담, 솔라도 함께 눈물을 보여 보는 이로 하여금 울컥하게 했다. 

차태현은 “뭐야, 이게 몰래 카메라야?”라며 “왜 울어” 라고 물었다. 이에 안영미는 “조기 갱년기다 어쩔래?”라고 응수했고, 박나래는 “오빠가 감성을 알긴 아냐”며 응수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한편, 저녁식사를 마친 ‘갬성캠핑’ 멤버들은 남은 설거지를 위해 복불복 게임을 진행했다. 여섯개의 라면 중 세 개에 캡사이신을 넣어 참는 게임을 진행한 것. 동행복권파워볼

차태현과 박나래는 서로를 지목하며 “백퍼센트 캡사이신이 들어가있는 라면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차태현은 태연한 모습으로 라면을 먹었고, 박나래가 얼굴이 빨개지며 아니라고 하자 안영미는 “근데 왜 이렇게 땀을 흘려?”라고 물었고, 박나래는 “전혀 아니다”라며 극구 부인했다. 실제로 두사람의 라면은 일반 라면이었다. 

이어 도전한 손나은. 차태현은 손나은의 라면을 보고 “이거다. 이건 면부터 빨갛다”라며 “이 정도면 불닭면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결국 손나은은 먹자마자 라면을 뱉어냈다. 

다음으로 도전한 박소담은 캡사이신이 담긴 라면에도 불구하고 태연하게 먹어 모두를 깜빡 속였다. 또한 라면을 한입 더 먹으면서 “맛있는데?” 라고 말해 멤버들을 경악하게 했다. 

마지막 도전자는 솔라였다. 솔라는 “매운데 못먹을 정도는 아니다”라며 캡사이신이 든 라면을 모두 먹었다. 이에 박나래는 “독한 놈들”이라며 놀라워했다. 

설거지 당번이 된 손나은은 일명 까나리카노. 까나리를 탄 아메리카노를 제작하게 됐다. 손나은은 아메리카노와 까나리카노를 구분이 안가게 제작했고, 까나리카노에 걸린 당번은 박소담과 솔라였다. 

박나래는 “손나은, 박소담, 솔라가 설거지 할 운명이었나보다”라며 놀렸다. 이에 손나은은 “내일 아침에도 복불복을 하자”며 의지를 활활 불태워 주변을 폭소하게 했다.

이어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멤버들이 각자의 첫사랑을 공개한 가운데, 박소담이 “외고 간다고 네번이나 날 찬 너!” 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cje@osen.co.kr

[사진] JTBC ‘갬성캠핑’ 방송캡쳐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리 이혼했어요’ 선우은숙이 서러움에 눈물을 보였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오래 전 이혼한 이영하, 선우은숙이 제주도에서 재회해 함께 시간을 보냈다.

선우은숙은 결혼 생활 등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특히 “이 얘기는 이제 마지막이다. 내 마음에 정리되지 않은 하나의 부분을 물어보고 싶다”라면서 자신을 괴롭혔던 여배우 얘기를 꺼냈다.

선우은숙은 “내가 만약에 괜히 누군가한테 미움을 당해서 진짜 화가 나고 죽겠다, 방송국 가기도 싫고 자기한테 몇 번이나 얘기했다. 근데 자기는 계속 그 여배우랑 작품도 같이 하고 만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은 “어느 날 (우리집에서 일하는) 아줌마가 그 여자가 우리집 주차장에 와 있다는 거다. 한 차로 골프를 같이 가기로 했다더라”라고 회상해 MC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어 “내가 그 여자도 너무 미웠지만, 자기도 너무 보기 싫었다”라며 “만약 내가 저 사람 싫더라 하면 자기가 좀 자제해 줄 생각이 있냐”라고 물었다.

이영하는 과거를 떠올리며 “사람이 사회적 동물인데 물론 싫을 수 있지”라고 입을 열었다. “근데 그 분이 선우은숙한테만 그러는 게 아니었다. 알지 않냐. 유독 선우은숙한테만 그랬냐. 누구든 예쁘고 어리면 그러지 않았냐”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선우은숙은 “그건 중요하지 않다”라고 맞섰다. 또한 “난 방송국을 그만두고 싶었다. 둘째 상민이가 왜 태어났는데. 그 여자가 날 너무 괴롭혀서 방송국을 좀 쉬면서 아이를 키워야지 했다고”라는 사실까지 밝혔다.

선우은숙은 “난 그랬는데 자기는 계속 만나고 다녔다. 난 지금 다 내려놨다. 그 여자에 대한 미움 없다. 그 여자의 말은 중요하지 않고 들을 필요도 없다. 당신 얘기를 듣고 싶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럼에도 이영하는 “난 그렇게 심각한 것도 몰랐다”라며 “이제 감정이 없다며. 그 마음이 세월 속에 용해가 된 거다. 걔가 나쁘다고 해줬으면 좋겠냐”라고 해 선우은숙을 더욱 서운하게 만들었다.

선우은숙은 속내를 밝혔다. 그는 이영하를 향해 “내가 듣고 싶어하는 대답을 명확하게 안 준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영하는 “안 준 게 뭐가 있냐. 당연히 그런 일 있으면 당신 편이지. 당연한 얘기를 물어보니까”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설전을 벌이다 결국 기분이 상했다. 선우은숙은 “자기는 똑같은 얘기만 하네. 이제 그런 오해는 없다”라며 자리를 떴다. 하지만 방으로 돌아간 선우은숙은 “바랄 걸 바라야지, 내가”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또 복잡한 심경을 내비치더니 결국 눈시울을 붉혔고 숨죽인 채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이날 두 사람은 2박 3일 간의 일정을 마쳤다. 선우은숙은 “주어지는대로 또 좋은 기분으로 만나자”라고 말했다. 이영하는 그의 캐리어를 옮겨줬다. 선우은숙은 “시간이 꽤 됐네. 너무 아쉽다. 별도 있네”라고 말했다. 전 아내가 머뭇거렸지만, 이영하는 “갑시다. 이제 시간이 됐다”라고 했다. 둘은 각자 차를 타고 헤어졌다.

MC들은 금방 끝나버린 두 사람의 재회에 아쉬워했다. 이에 신동엽은 “둘만의 2박 3일은 이렇게 끝난 거고, 다음에는 또 어떤 상황에서 어떤 공간에서 마주치게 될 지는 모른다”라고 알렸다.

lll@news1.kr

[OSEN=하수정 기자] 이시언이 과거 기안84가 경수진한테 호감을 갖고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나혼자산다’에서는 경수진이 차를 새롭게 개조한 NEW 캠핑카를 공개했다.

새 캠핑카에서 즐거운 일상을 보낸 경수진은 “내가 행복한 이유는 자존감을 높이려고 노력한다. 누군가 좋아하는 걸 내가 따라하는 게 아니라 내가 좋아하는 걸 즐긴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계속한다”라며 “20대를 지나면서 느낀 건, 나도 날 모르더라. 그러면서 ‘누군가의 시선보다는 내가 즐거우면 됐다’ 싶었다”고 고백했다.

경수진의 영상을 본 기안84는 “오늘 하나 배운다. 되게 멋있다 오늘”이라고 했고, 장도연은 “반하셨나 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시언은 “(기안84가 경수진한테) 옛날에도 한번 반했다. 체육대회 때. 마음 정리하고 이번에 또 반한 것”이라며 과거를 언급했다.

과거 나혼자산다 체육대회 당시, 경수진이 무거운 짐을 양손에 들고 오자, 기안84는 한달음에 달려나가 대신 들어주기도 했다.

박나래와 장도연은 “매 겨울마다 반한다. 철이다 철”이라고 했고, 이시언은 “작년에도 이맘때였다”며 크게 놀랐다. 

이에 구썸녀 박나래는 “예전에 나랑 썸탈 때도 겨울이었다. 이 오빠가 겨울만 되면!”이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 hsjssu@osen.co.kr

[사진] ‘나혼자산다’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상은 객원기자]

‘우리 이혼했어요’ 유깻잎이 오랜만에 딸 솔잎을 마주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최고기와 유깻잎, 솔잎이까지 7개월만에 완전체로 모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깻잎은 솔잎이가 들어올 때까지 문앞에서 서성거렸다. 최고기 아버지와 마주하는 걸 피하고 싶었던 유깻잎은 조용히 문으로 들어오는 솔잎이를 보기만 했다. 이후 최고기의 아버지가 가고 솔잎이가 들어오자 너무 좋아했고, 솔잎이가 오줌을 싸자 “엄마 미안해”라고 했다. 이에 유깻잎은 엄마로써 살뜰하게 챙기면서 “괜찮다”고 답해 뭉클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유깻잎은 솔잎이를 씻기기 위해 들어갔고, 솔잎이가 “여기 꿍했어”라면서 유치원에서 있었던 일을 조잘조잘 떠들었다. 이어 유깻잎은 계속 솔잎이만 바라보았고, 이를 조용히 지켜보던 최고기도 눈물을 흘렸다. 솔잎이가 “엄마랑 아빠랑 여기 가만히 있어줘”라고 하는 순간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연예인 &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