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예측 파워볼하는법 파워볼엔트리 사이트 홈페이지 주소 바로가기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KBS의 박지원 아나운서가 ‘라디오쇼’에 출연해 예능감을 발산, 눈길을 모았다. 파워볼게임

19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선 ‘제가 한번 해보겠습니다’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선 모델 정혁과 함께 KBS 박지원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김보민 씨가 급성맹장염으로 이 자리를 함께 하지 못했다. 다음 주엔 모실 수 있을 것 같다”며 “대신 주말 9시 뉴스를 진행하고 있는 박지원 아나운서가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지원 아나운서는 “라디오는 처음이라 긴장된다. 사실 휴무인데 불러주셔서 너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왔다”고 밝혔다. 정혁은 “이 자리는 말씀도 잘하시고 목소리도 좋으신 분들이 나오시는 것 같다”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스타가 되고 싶어 나왔느냐”는 박명수의 농담에 박지원 아나는 “만들어 주시나요?”라고 응수했다. 적극적인 모습에 박명수는 “9시 뉴스 하는 분이 이렇게 적극적인 거 처음 봤다”며 웃었다. 이어 정혁에게 “이상형 본 듯 긴장한 것 같다”고 놀렸다. 박지원 아나는 예능 프로그램 에 출연한 경험에 대해 “연중라이브에서 새싹 리포터로 활동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명수는 “예전에는 아나운서 분들이 예능을 꺼렸는데 지금은 그런 걸 가리면 안 된다. 물불 안가리고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박지원 아나운서는 정혁과 함께 콩트에 도전, 예능감을 발산했다. 이날 사내연애에 대한 사연이 공개된 가운데 박지원 아나는 “회사 내에서도 선배님들이 누누이 사내연애 안 된다고 말린다. 특히 사내에서 결혼하신 분들이 사내연애를 더 말리더라. 이유는 말을 안 해 주셨는데 ‘하지마’라고 한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언급했다. 이에 박명수는 KBS 아나운서 사내연애 커플에 대해 언급하기도. 

또한 무용과 출신이라고 밝힌 박지원 아나는 “아나운서 시험을 준비하던 중에 KBS에 지원해서 연이 됐다”며 “무용은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해서 새로운 길을 개척해 보자고 생각, 아나운서에 도전했다”고 무용인에서 아나운서가 된 이유를 언급했다. 무용을 할 때 역시 열심히 했다며 “한국무용을 했는데 남자로 치면 군 면제를 받을 수 있는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고 근성을 어필했다. 

본인의 라이벌에 대한 질문에 “명수 선배님의 자리가 탐난다. 뉴스도 계속 하고 싶다”며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고 있다고 웃었다. 

앞으로 하고 싶은 프로그램에 대한 질문에 박지원 아나는 “저는 들어오면 다한다. 열심히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또한 사춘기 딸 때문에 마음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사연에 박지원 아나는 “사춘기 때는 일단 가만히 놔둬야한다. 건들면 계속 폭발한다. 저 역시 사춘기 때 부모님과 울고불고 싸운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박명수는 “그래도 아나운서 합격으로 기쁨을 드린 것 아니냐”고 밝혔고 박지원 아나는 “지금은 너무 기뻐하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지원 아나는 “오늘 너무 재밌었다. 라디오가 잘 맞는 것 같다. 앞으로 많이 불러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박명수의 라디오쇼’ SNS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신애라가 딸들에게 애정표현을 한다며 거부당할 때 부모 역시 상처를 받기도 한다고 밝혔다.파워볼

18일 채널A ‘요즘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선 아이들의 말에 부모 역시 상처받을 때가 있다는 출연자들의 경험담이 공개됐다.

장영란은 “아이들을 8년동안 제가 다 재웠는데 요 근래는 남편이 재운다. 그런데 ‘엄마 나 오늘 아빠랑 잘래. 맨날 아빠가 재워주잖아”라고 말할 때 의외로 기분이 나빠지더라. 저는 8년 동안 업고 안고 다했는데“라고 섭섭했던 점을 털어놨다. 

신애라는 “저는 아이들이 너무 예쁘니까 딸들한테는 막 뽀뽀하고 껴안고 그러는데 이제 큰딸은 ‘무거워 저리가’ 그렇게 말할 때 섭섭해진다”고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서유나 기자]

진성이 어렵게 생계를 꾸렸던 과거를 떠올렸다.파워볼게임

9월 18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 47회에서는 진성이 자신의 고달픈 인생사를 고백했다.

이날 진성은 10대 때부터 의남매처럼 지내던 김용임을 만나 과거를 추억했다. 진성은 12살 시절 부모님과 함께 공연을 다니던 김용임이 몹시도 부러웠다며 “나는 왜 이렇게 불행할까 다른 사람은 왜 이렇게 행복할까 비교를 많이했다”고 고백했다.

진성은 3살 때 부모님과 헤어져 친척 집을 전전, 눈칫밥을 먹고 큰 유년기를 전했다. 진성은 “더부살이라 눈칫밥은 기본이었다. (그래서) 청개구리가 잎사귀에 올라가 있으면 그것도 덥썩 잡아 먹곤 했다. (차마) 씹진 못하고 삼켰다”고 말했다.

진성은 서러움 중에 가장 아픈 서러움이 배고픔이라며, 가난에서 탈출하기 위해 10대 때부터 생계 전선에 뛰어든 사실도 밝혔다. 진성은 “리어카에 바나나를 몇십박스 받아 부촌으로 갔다. 벨 누르곤 못 파니 메가톤 하나 딱 들고 ‘싱싱한 과일이 왔어요’ (외쳤다). 시끄럽다고 내자동 거기 파출소 무지무지하게 갔다”고 당시를 추억했다.

이런 진성에게 노래는 꿈 그 자체였다. 진성은 사람들에게 신동 소리 들으며 노래 한 곡하고 1원 씩 용돈 받는 것도 쏠쏠한 재미였지만 “제일 중요한 건 부모님이 안 계셨기 때문에 ‘내가 가수가 되면 부모님이 날 찾겠지'(라는 마음이 컸다). 서울 가서 가수가 되겠다는 생각밖에 안 했다”고 말했다. 진성은 이런 인생사 탓에 지금 자신이 쓰는 가사들 모두 자신 삶의 뒤안길이라고 전했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지금 청와대에서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이 열리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BTS가 청년리더로 참석해 연설을 하는데요.

BTS의 연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RM / 방탄소년단]

안녕하세요.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입니다. 오늘 <제 1회 청년의 날>을 맞아 이 자리에 섰습니다. 초대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오늘 탄생한 <청년의 날>이 19년 후 진짜 청년이 되는 날, 문득 그날을 한 번 떠올려봅니다. 저희는 오늘, 미래의 주인공이 되어있을, 그 날의 청년분들께 메시지를 전해보려고 합니다. 미래의 청년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십니까. 먼저, 전 세계 어딘가에서 지금도 도전을 멈추지 않고, 용기있게 삶을 이끌고 계실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분들께 응원의 말씀을 전합니다. 지금부터는, 스물 일곱. 많지 않은 나이지만, 롤러코스터와 같은 삶을 살고 있는 어느 일곱 청년의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만약 미래의 삶에서 여러가지 이유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다면, 2020년 저희의 이야기가 작은 힘이 되기를 바랍니다.

Hello. I’m RM, the leader of BTS. I’m standing here to celebrate the “1st Youth Day” today. Thank you for your invitation. I’m going to imagine the day when “Youth Day”, born today, reaches young adulthood 19 years from now. Today, we want to send a message to the young people who will be the stars of that future. Hello, young people of tomorrow. How are you? First, I want to send a word of encouragement to all the young people of Korea who continue to pioneer new frontiers and live their lives to the fullest in all parts of the world. Now, at age 27, still young, I’d like to tell the story of certain seven young men who are living dramatic roller-coaster lives. If you are facing hardship in your life of the future, I hope you will draw some strength from our story from the year 2020.

[제이홉 / 방탄소년단]

빌보드 1위 가수. 글로벌 슈퍼스타. 저희는 요즘, 이런 멋진 표현들을 듣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너무 비현실적인 기분입니다. 사실 시대와 관계없이, 아이돌, 아티스트라는 직업은 이정표가 없는 길과 같습니다. 음악이란 큰 꿈 하나 메고 떠나지만, 내가 걷는 길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이제부터 오르막인지 내리막인지, 한참 가다가 너무 힘들어 멈췄을 때 조금만 더 가면 코앞이 낙원일지, 낭떠러지인지 알 수 없습니다. 저희의 시작은 그랬습니다.

Billboard chart-topping singers. Global superstars. These are the laurels being bestowed on us today. But it all still seems absolutely surreal. In fact, regardless of epoch or era, the profession of “idols”, of artists is a path without signposts. We set out with nothing but music as our dream, but we don’t know where we’re going, whether we’re going uphill or downhill, not knowing as we tire and take a breather whether around the corner is paradise or a pitfall. That was how we started.

[슈가 / 방탄소년단]

지금으로부터 7년 전인 데뷔 초, 방탄소년단은 오기와 패기, 열정과 독기를 무기삼아 감히 예측도 할 수 없는 그런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누구보다 더, 성공하고 싶었습니다. 작은 회사에서 데뷔해 많은 어려움, 걱정과 맞서가며 어쩌면 무모하고, 어쩌면 바보같을 만큼 앞뒤 돌아보지 않고 열심히 했습니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 지도 몰랐지만, 먼 훗날 다 추억이 될 것이고 지금 힘든 것들은 다 지나갈 것이다, 그렇게 절실하게 주문을 외웠던 것 같습니다.

Seven years ago when we debuted, BTS armed ourselves with drive and hubris, passion and grit to walk a path where nothing could be predicted. We wanted to succeed, more than anyone. Debuting with a small company and facing hardships and worries we went on, sometimes recklessly and hardheaded working hard and never looking back. We didn’t know what to do, but we kept telling ourselves with some despair that this too shall pass, that these will become fond memories.

[지민 / 방탄소년단]

쉬지 않고 달린 것 같은데 분명 우리는 열심히 하고 있는데, 참 오랜 시간 동안 제자리였습니다. 서로 예민해지고 다투고, 지쳐갈 때쯤, 일곱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저희의 일을 도와주시던 형들이 해 주시던 말씀, “너희를 다 이해할 순 없지만 마음이 많이 아프다. 함께 힘을 내 보자” 어쩌면 너무나 평범한 그 한 마디, 따뜻한 그 말이 저희에게는 큰 힘이 됐습니다. 어디로 가야할 지 모르는 청년들에게, 큰 불빛이 됐습니다.

It seems we ran without stopping, that we worked hard, but for a long time we were stuck in place. When fatigue and argument began to set it, the seven of us gathered together. People who were by our side and helping us said, “We can’t understand everything but we’re heartbroken, too. Let’s get through this together” Commonplace words maybe, but these warm words gave us great strength. To young men without direction, they were a guiding light.

[진 / 방탄소년단]

그 시절, 스무살이 갓 지났던 저는 또다른 현실과 싸워야 했습니다. 데뷔하기 전엔, 노력만 하면 뭐든 될 거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데뷔를 하고 보니 노력보다는 재능이 필요했습니다. 아무리 열심히 해도 친구들을 따라가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고 저의 자신감, 자존감은 크게 아파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문득 깨닫게 됐죠. 진짜 내 모습은 뭘까? 지금 내 모습에 더 당당해져도 되지 않을까? 자신을 믿어보자.

Just past twenty, I had to battle with another reality. Before debut, I thought hard work would always be enough. But after debut, I needed talent more than effort. No matter how hard I tried, I couldn’t catch up to the others, and my self-confidence was hard hit. But suddenly I came to realize something. What is my true self? Can’t I be more confident of who I am now? Let me trust myself.

[제이홉 / 방탄소년단]

어느 새 방탄소년단이 걷던 길은 조금씩 넓어지고, 밝아졌습니다. 팬들의 행복한 얼굴도 보이고, 그렇게 마냥, 괜찮을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생각지도 못한 큰 사랑과 관심만큼 저희의 그림자도 점점 크고 무거워졌습니다. 음악을 사랑했던 우리의 마음까지 짓누르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누구인가? 어떤 사랑을 받고 있는가? 치열하게 자신을 다그치며 되물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The path BTS was walking on became wider, brighter. We saw the happy faces of our fans, and we thought things will always be great. But just as we were showered with love and attention beyond our expectations, our shadows became longer and weightier. It began to press on our hearts that had only love for music. Who are we? What love are we receiving? We had to keep grilling ourselves, asking again and again.

[뷔 / 방탄소년단]

몸과 마음이 너무 지쳤던 것 같습니다. 이젠 내가 어디로 가는 건지, 좋아 보이는 이 길도, 내가 원치 않는 길은 아니었을지, 목표를 잃어버린 듯 했습니다. 행복하지 않았고, 공허함이 밀려왔습니다. 감정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지금 이 순간, 스스로에게 솔직해지자. 감정 하나 하나까지 느끼고, 쏟아내자.

I think we were tired in spirit and body. I didn’t know where I was going, wondering if this amazing path was really what I wanted. I felt I lost sight of my goal. I wasn’t happy, and I felt emptiness seep through. I tried so hard to pull myself out of this emotional quagmire. Be honest to myself. Feel each emotion and let them out.

[정국 / 방탄소년단]

마치 거짓말처럼 멤버들과 팬들을 생각하며 다시 한번 힘내 보기로 했습니다. 아무것도 없는 길에서 시작했는데 이젠 서로가 서로의 이정표가 된 것 같았습니다. 함께 하는 것이 고맙고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이 우리의 할 일이 무엇인지, 자연스럽게 알게 해줬습니다. 혼자 걸었다면, 이렇게 멀리 오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즐겁게 춤추며 달려가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Serendipitously, we all decided to try again, our thoughts on our members and our fans. We started on an empty road and now we’ve become each other’s signposts. Thankful for being together, wanted to help each other, these made us realize naturally what we had to do. We wouldn’t have come this far if we walked alone. We wouldn’t have danced and sang and enjoyed our journey.

[RM / 방탄소년단]

2018년 무렵, 과분한 성공을 얻고 일곱 멤버가 모두 방황하던 때가 생각납니다. 걷고 있는 길에 꽃밭이 펼쳐지고 탐스런 열매가 떨어져도, 저희는 그 길이 늘 그럴 것이다, 믿지 못합니다. 언제 다시 내리막이 시작되고 또 폭우가 쏟아질지 모르기 때문이죠. 그런 불안과 우울의 끝에서 저희 일곱은 다시 소년이 된 듯, 서로에게 꿈과 믿음을 불어넣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2020년 8월이 됐습니다. 빌보드 1위. 그리고 또 한번 빌보드 1위. 우리가 다시 일어섰을 때 주신 이 상들, 우리 일곱 명 모두, 눈물을 흘리며 감사했습니다. 하지만 더욱 감사한 건, 지난 십 년 동안 포기와 낙오의 순간에 서로 단단히 붙잡고 의지가 되어 준 우리 멤버들과 팬들입니다.

Around 2018, I remember all the members felt lost after experiencing undeservedly overwhelming success. Even if our path is always lined with flowers and fruits, we can’t be sure if that’s how it’ll always be. We never know when things will go downhill again, when the next rainstorm will strike. At the end of this uncertainty and depression, the seven of us began to fill each other with dreams and trust, like we were boys again. And then came August, 2020. 1st on the Billboard chart Then another 1st. Accolades we received when we picked ourselves back up. We all cried tears of thanks. But what we most appreciate are our members and our fans who for the past ten years held each other up in the face of despair and surrender.

[진 / 방탄소년단]

미래의 청년 여러분, 미래가 되어 우리가 서로 청년과 어른으로 마주하게 되어도 이쪽이 맞는 길이다. 방법은 이게 좋다. 이런 삶이 훌륭하다. 이것이 정답이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늘 강하고, 대단했습니다. 대신, 순간의 행복과 불행이 인생 전체를 좌우하지 않도록 2020년의 방탄소년단이 해낸 것처럼 항상 스스로 일어설 수 있게 지켜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 함께 돕고 의지하며 갈 수 있게 격려해드리겠습니다. 어제의 청년들처럼, 오늘의 청년들처럼,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멈추지 않고 계속 씩씩하게 걸어가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훌륭한 생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그보다 더 미래의 청년을 위해, 앞장서 시대의 불빛이 되어주기를 바랍니다.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분들을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Young people of the future. If we meet again in the future, we as adults and you as the young, “This is the right path.” “This is the correct way.” “This is a great life.” “This is the answer.” This won’t be what we say. Young people of Korea have always been strong, extraordinary. What we want is to be by your side so that you can always pick yourself up So that moments of joy or misery don’t define your whole life. just as we refused to give in as BTS in 2020. We will give you the encouragement so that you too can help and lean on each other. Like the youth of yesterday, like the youth of today, as you’ve always done. I hope you will keep going strong, and never stop. I hope you can change the world with the power of your thought, and in turn become the beacons to guide the young people of the future. BTS will always cheer for the young people of Korea. Thank you.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뉴스엔 서유나 기자]

주원과 김희선이 동거를 시작한 가운데 김상호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월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연출 백수찬/극본 김규원·강철규·김가영) 7회에서는 윤태이(김희선 분)이 박진겸(주원 분) 덕에 연쇄살인마 주해민(윤주만 분)으로부터 목숨을 건졌다.

박진겸은 주해민으로부터 두 개의 단서를 얻었다. 하나는 선생. 윤태이가 위협당하는 현장을 덮친 박진겸은 주해민이 선생이라고 불리는 누군가와 통화하는 걸 들었다. 이에 박진겸은 주해민에게 “선생이 누구냐”고 물었지만 그는 “저 여잔 미래를 위해 반드시 죽어야 돼”라는 말만 남기고 타임카드를 작동시켜 사라졌다.

두 번째 단서는 주해민이 남기고 간 휴대폰이었다. 그 안엔 그가 통화한 상대의 번호가 뚜렷이 남아 있었다. 하지만 이는 없는 번호. 이에 박진겸은 과거 엄마 박선영(김희선 분) 사망 사건을 떠올렸다. 그 당시에 박선영 역시 존재하지 않는 번호와 3번 통화, 심지어 ‘네가 자조한 일이야’라는 문자도 받았었다.

박진겸은 보다 확실한 진실을 알기 위해 석오원(최원영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자 석오원은 모든 일은 박선영(김희선 분)이 10년 전 자신을 찾아와 시간여행을 막자 청한 것에서 시작된다며 서둘러 자신을 찾아와달라 요구했다. 석오원은 박진겸에게 본인이 갖고 있는 예언서를 보여주고자 했다. 그러나 박진겸이 도착했을 땐 이미 석오원이 주해민에게 납치된 뒤였다. 예언서도 주해민의 손에 들어갔다.

주해민의 다음 타깃은 윤태이였다. 주해민은 나이를 바꿔 노교수로 위장, 경찰들의 눈을 속여 윤태이에게 접근했다. 주해민은 잔뜩 겁을 먹고서도 자신에게 이러는 이유를 묻는 윤태이에 “네가 봐선 안될 것, 예언서를 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위기의 순간, 윤태이는 때맞춰 각각 나타난 유민혁(곽시양 분)과 박진겸에 의해 목숨을 건졌다.

이후 박진겸은 윤태이에게 당분간 임시거처에서 함께 지낼 것을 권했다. 현재로선 24시간 함께 있는 게 안전하다는 판단이었다. 이에 윤태이는 “나를 좋아하냐”고 물었고 박진겸은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특별하다”고 답했다. 윤태이는 애매한 대답에 황당해 하면서도 박진겸과 임시거처에서 지내기로 마음을 정했다.

한편 이날은 한가지 진실과 한가지 수상한 인물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진실은 윤태이가 1992년 예언서를 가지고 있는 탓에 이세훈(박인수 분)에게 살해당한 장동식(장현성 분) 교수의 딸이라는 것이었다.

그리고 수상한 인물은 박진겸이 아버지처럼 따르던 고형석(김상호 분)이었다. 이날 고형석은 석오원이 납치된 장소에서 예언서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가 어떻게 주해민만 아는 납치장소에 앉아 예언서를 읽고 있던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렸다. (사진=SBS ‘앨리스’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